소재강국 실현을 위한 FRONTIER. 재료 전문 종합연구기관.

언론보도

연료전지 적용 무인 항공기 80분 비행 성공!

페이지 정보

작성일15-01-30 17:42 조회2,947회

본문

재료연구소, 경상남도와 함께

연료전지 적용 무인 항공기


재료연, 자체 스택 제조 기술에 경남도 지원 받아 80분 비행 성공


실용화 되면 무인 항공기 시장 선점 가능해



<재료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연료전지를 적용한 무인항공기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


 


 경상남도가 미래 전략사업 중 하나로 꼽은 항공우주 분야에서 관련 연구의 성과가 나오는 등 ‘항공우주 G7’에 한 발 다가서고 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재료연구소(소장 김해두)는 경상남도의 지원을 받은 ‘무인항공기용 연료전지 동력원 개발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의미있는 성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주도한 양철남 책임연구원은 수차례 시험 비행을 통해 연료전지를 적용한 무인 항공기의 실용화에 근접했다. 3년에 걸친 시험 비행을 통해 초기보다 배 이상 길어진 80분 비행에 성공했으며, 연료전지 출력도 3배 상승한 600W를 달성했다. 또 기존과 달리 나무 대신 복합재료로 기체를 제작했다.



 연료전지는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택, 자동차 등에 적용되어 왔다.


 최근 항공기에도 적용되고 있는데 이는 배터리에 비해 에너지 밀도가 높아 장기 체공이 가능하고 소음이 거의 없는 등 장점이 많기 때문이다.


 양 책임연구원은 최근 시험 비행에서 탄소복합재로 만든 3리터의 수소탱크에 300기압으로 수소를 충전하여 고도 120m 상공에서 연료전지동력원으로 한 시간 넘게 비행한 뒤 착륙했다.


 


 이번 기술 개발은 정부출연연구기관인 재료연구소의 연료전지 핵심 부품인 스택 제조기술과 항공우주를 주력산업으로 키우기 위한 경상남도의 예산 지원이 더해져 얻은 성과이다. 무인기 시장은 해마다 20% 이상 성장하고 있는 추세로 산불감시나 지형탐색, 기상관측, 통신 중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양 책임연구원은 “이번에 비행한 무인기 무게가 28㎏인데 이는 연료전지를 적용한 무인기 중에서도 가장 무거운 중량으로 최악의 조건이었지만 한 시간 이상 비행에 성공해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기체 무게를 줄이고 더 많은 수소 연료를 장착해 장시간 비행함으로써 실용화에 더욱 근접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료연구소의 기술에 경상남도의 지원이 더해져 선진 기술 확보는 물론 장기 체공 무인항공기 분야 산업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