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강국 실현을 위한 FRONTIER. 재료 전문 종합연구기관.

언론보도

우주비행기용 열보호 시스템 소재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일19-12-11 08:38 조회1,137회

첨부파일

본문

 지구 재돌입용 내열 세라믹 타일 기술 개발에 박차!

재료, 우주비행기용 열보호 시스템 소재 개발


 

재료연구소(KIMS, 소장 이정환) 분말/세라믹연구본부 이세훈 박사 연구팀은 재사용이 가능한 우주비행기용

     ​1700급 및 1000내열 세라믹 타일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고온용 세라믹 타일

     경우 미국 우주왕복선에 적용된 RCC(Reinforced-Carbon Carbon) 소재보다 우수한 내열 특성을 나타냈고, ‘경량

     세라믹 타일은 국내 전문 소재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100% 국산화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 우주왕복선의 선단부에 적용된 고온용 내열 소재RCC 소재는 1500까지는 열적 안정성을 가지지만,

     이 이상의 온도에서는 보호층인 탄화규소(SiC)의 산화 및 열분해 현상이 발생해 사용이 제한되어 왔다.

  ㅇ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원장 임철호)의 한국형 우주비행기 개발 사업에 참여 중인 KIMS 이세훈 박사 연구팀은

         사업책임자인 KARI 최기혁 박사 연구팀과 함께 탄화규소(SiC)보다 열적 안정성이 우수한 탄화 지르코늄(ZrC)

        붕화 지르코늄(ZrB2)을 적용해 사용온도를 1700까지 증가시켰다. 개발된 소재는 전북대의 고온 플라즈마 풍동

        ​(Plasma Wind Tunnel)을 이용해 1700에서 소재의 열적 안정성이 증명됐다.

 

() 우주왕복선의 하면에 적용되어 지구 재돌입 시 우주왕복선의 파괴를 방지하는 경량 내열 세라믹 타일

     RCC처럼 높은 내열 온도를 요구하지는 않지만 우주 소재라는 특성 상 그 동안 해외로부터의 수입에 제약이

     있어 왔다.

  ㅇ KIMS는 국내 소재 전문업체 및 한국세라믹기술원(KICET, 원장 유광수) 김형준 박사와의 협력 연구를 통해 경량

        내열 세라믹 타일의 밀도를 0.2g/이하로 억제하면서 1000에서 우수한 열적 안정성과 단열 특성을

        얻어내는데 성공했다.

 

기존 우주용 내열 소재인 RCC는 내열 온도가 1500인 한계가 있었고, 경량 타일의 경우 국내 도입이 어려웠지만,

     ​본 기술을 통해 내열 온도를 1700로 개선하고 경량 타일의 국산화를 이뤘다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크다. 특히

     경량 단열 타일의 경우 국내 소재 전문 업체와 전문연구소와의 협업으로 우주 소재의 국산화를 달성한데 큰 의의가

      있다고 하겠다. 내열 세라믹 타일 소재는 우주왕복선 등 우주 체계의 외부에 적용되어 대기권 재돌입 시 고온 및

      고속 입자에 의한 삭마로부터 시스템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역할을 하며 우주항공 및 군사 분야 등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우주용 내열 및 단열 소재 분야의 국내 시장은 아직 활성화되지 않았다. 하지만 해당 분야의 소재가 전량 해외로부터

     수입하거나 수입 규제로 적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향후 중요성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본 기술 개발을

     통해 국산화에 의한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해외로의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책임자인 재료연구소 이세훈 박사는 본 기술이 상용화되면 우주항공 및 군사 분야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고온 및 초고온용 내열단열 소재의 국산화와 함께 우주항공 및 방산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수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 연구 성과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우주비행기 기술 개발 과제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또한 본 기술은

    ​저널 오브 유로피언 세라믹 소사이어티(Journal of the European Ceramic Society)’ 등 최고 수준의 세라믹

      분야 저널에 다수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