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재강국을 실현하는 글로벌 종합 소재연구기관

언론보도

일반 | 재료연, 「종합서비스 기업지원사업」지원으로 기업매출 발생시켜

페이지 정보

작성일22-03-15 09:20 조회847회

첨부파일

본문

커버이미지_재료硏, 「종합서비스 기업지원사업」지원으로 기업매출 발생시켜

전문인력 지원으로 기업 애로기술 해결한다!

재료硏, 「종합서비스 기업지원사업」지원으로 기업매출 발생시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재료연구원(KIMS, 원장 이정환)이 자체예산 투입을 통한 「종합서비스 기업지원사업」으로 참여기업의 직접적인 경제적 및 사회적 성과를 획득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료연은 지난 2021년 4월부터 12월까지 총 9개월 간 자체연구사업비 투입을 통해 「종합서비스 기업지원사업」을 기획 및 시행하고, 이의 성과를 청취하기 위한 결과평가회를 지난 2월 28일 개최했다.


□ 「종합서비스 기업지원사업」은 재료연이 국제가치사슬 재편, 대일 수출규제에 따른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문제해결의 열쇠로 목적형 기업지원, 중소·중견기업과 대기업을 잇는 소재산업 실증화를 핵심으로 판단한 이래, 기관 자체예산을 기관 발전을 위한 인프라 투자가 아닌 국가 현안 해결에 투자한 첫 사례라고 할 수 있다.


□ 본 사업은 △‘미래 신산업 혁신기술 지원사업’ 분야에서 지역혁신 산업인 수소전기차, e-모빌리티, 이차전지, 자율주행 등 경남지역의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소재부품 사업화 지원사업’ 분야에서 재료연 주력 분야인 소재부품 연관기업을 대상으로, 총 2분야 최종 16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했다.


□ 재료연은 참여기업에 대해, 공정개선, 신제품 개발, 지식재산권 확보, 마케팅 등을 지원했으며, 성과분석 결과 전체 16개 기업 중 12개 기업에서 약 1,091억 원의 신규 매출과 약 32억 원의 비용 절감 등 경제적 효과가, 11개 기업에서 48명의 신규인력이 고용되는 사회적 성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료연은 이 외에도 마케팅 지원 6건, 신규 판로개척 1건 등의 성과를 내, 투입 예산 규모 총 6억여 원과 9개월 간의 단기 지원을 고려할 때 높은 수준의 성과를 얻은 것으로 파악된다.


□ 차축을 주력 생산하는 한 참여기업 대표는 “국내외 주요 자동차 기업에 차축을 공급하던 중 미국의 크라이슬러社로부터 차축 구성의 플랜지부와 축부에 대한 복합 성형기술을 요구받아 어려움을 겪어 왔다.”라며, “재료연 재료인공지능빅데이터연구실 강성훈 박사 연구팀의 전산 해석, 복합성형공정 해석기술의 도움으로, 금형 설계와 시제품 제작을 통한 양산화에 성공 및 차축 수출의 기반을 열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 재료연 이정환 원장은 “본 사업의 핵심 성공 요인은 수요기업의 궁극적인 애로 기술 해결을 위한 전문인력 지원에 있었다.”라며, “재료연은 올해도 같은 규모의 자체연구사업비를 투입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종합 기업지원 사업으로 이를 발전시켜나갈 것을 약속한다.”라고 말했다.

사진파일_「종합서비스 기업지원사업」 결과평가회 진행 모습사진파일_신사업 발굴을 위한 참여기업((주)센트랄) 방문 세미나 개최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