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재강국을 실현하는 글로벌 종합 소재연구기관

언론보도

일반 | 재료연-고려대, 미래융합소재학과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페이지 정보

작성일23-05-26 14:02 조회394회

첨부파일

본문

커버이미지_재료연-고려대, 미래융합소재학과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현장과 이론,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을 것!

재료연-고려대, 미래융합소재학과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재료연구원(KIMS, 원장 이정환/ 이하 재료연)이 고려대학교(총장 김동원/이하 고려대)와 손잡고 미래융합소재 전문인력 양성에 나선다. 재료연과 고려대는 5월 26일(금) 고려대 본관 제1회의실에서 재료연 이정환 원장과 고려대 김동원 총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자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고려대 일반대학원 내에 ‘미래융합소재학과’ 과정을 설치․운영하기로 약속했다.


□ 이번 업무협약은 우리나라 과학기술정책에 부응하는 고급전문인력 양성과 연구개발을 통해 국가발전에 공동으로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새롭게 설치․운영되는 고려대 일반대학원 미래융합소재학과는 재료연과 고려대가 연구와 교육을 함께 진행하는 협동 연구 체계를 구축한다. 학사운영과 협동 연구는 양 기관이 협력해 공동 운영하며, 해당 학생은 재료연에서 근무하며 현장실습의 기회를 얻고, 수업이 있는 경우 고려대 강의에 출석해 수강하는 방식이다. 기본적인 수업은 고려대에서 전담하지만, 재료연 지도교수가 전체 코스웍 기간(석박사통합과정 3년, 박사과정 2년) 중 1개 강좌를 반드시 담당하도록 해 양질의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 재료연 이정환 원장은 “학생들은 앞으로 재료연과 고려대에서 항공, 우주, 조선 산업 등에 필요한 초고온소재, 극저온소재, 충격/충돌환경소재 및 초고압수소용 복합소재 개발 등 다양하고 전문화된 영역의 연구와 학습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 “재료연은 지역에 위치한 출연연 및 기업이 겪는 인력보강의 어려움을 현재 서울대와 진행 중인 소재 콜로키움과 고려대 미래융합소재학과 설치․운영을 통해 해소하는 등 인재 확충을 위한 다양한 루트 발굴 노력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파일_재료연과 고려대가 고려대 일반대학원 내 ‘미래융합소재학과’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은 고려대 김동원 총장(左)과 재료연 이정환 원장(右)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파일_재료연과 고려대가 고려대 일반대학원 내 ‘미래융합소재학과’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 단체촬영 모습(가운데 협약서를 들고 있는 사람의 왼쪽이 고려대 김동원 총장, 오른쪽이 재료연 이정환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