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재강국을 실현하는 글로벌 종합 소재연구기관

언론보도

일반 | 재료연, 미래 e모빌리티 전동화 부품산업 교류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일23-06-15 08:36 조회548회

첨부파일

본문

커버이미지_재료연, 미래 e모빌리티 전동화 부품산업 교류회 개최

미래 모빌리티 전동화 파고, 위기는 곧 기회다!

재료연, 미래 e모빌리티 전동화 부품산업 교류회 개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재료연구원(KIMS, 원장 이정환/ 이하 재료연)이 미래 자동차 산업에 대한 인식 변화와 실질적인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하고 나선다. 재료연은 오는 6월 20일(화) 한국재료연구원 연구1동 세미나실에서 ‘미래 e모빌리티 전동화 부품산업 교류회’를 개최한다.


□ 경남 창원은 기계산업 중심의 자동차 부품산업을 주력으로 해왔다. 하지만 현재는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 파고로 인해, 3만여 개의 내연기관 자동차 부품 수가 2만 개 이하로 약 37% 정도 감소하는 추세를 맞이하는 중이다.


□ 재료연은 이번 교류회를 통해 자동차를 바라보는 오래된 관점을 새롭게 전환할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 지금까지는 자동차 산업을 기계산업으로, 관련 부품을 기계 부품으로 인식하고 있었다면, 다가오는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는 기계 중심의 사고를 탈피해야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어서다. 이를 위해 이번 교류회에서는 자동차융합기술원 이항구 원장이 ‘전기동력 자율주행차 산업 동향과 경량 소재 연계 방향’을, 현대자동차 전 부사장인 김세훈 기술자문이 ‘미래 e모빌리티 전동화 방향’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 재료연 이정환 원장은 “미래 e모빌리티 산업에서 지역기업이 발전할 새로운 기회 요소를 찾고자 이번 교류회를 준비했다.”라며, “이번 토론이 글로벌 모빌리티 및 부품산업 공급망 생태계의 붕괴/재편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진파일_한국재료연구원이 ‘미래 e모빌리티 전동화 부품산업 교류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교류회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