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강국 실현을 위한 FRONTIER. 재료 전문 종합연구기관.

언론보도

재료硏 개발 기술 3건, ‘국가 우수 연구성과 100선’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1-03 08:45 조회2,082회

첨부파일

본문

소재개발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재료개발 기술 3, 국가 우수 연구성과 100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재료연구소(KIMS, 소장 이정환) 연구성과 3건이 2020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에 선정됐다. 선정된 기술은 비희토류계 영구자석 설계 및 제조기술 개발온도차이와 전기에너지가

    상호변환되는 열전소재기술 개발, 그리고 초고감도 패혈증 조기진단용 나노바이오센서 소재 개발이다.

 

최우수연구개발성과로 선정된 기능분말연구실 최철진 책임연구원의 비희토류계 영구자석 설계 및 제조기술 개발

    ​연구과제는 비희토류계 영구자석 자성소재 신조성 및 공정개발을 목적으로 하여, Mn Fe 금속계 합금에서 세계최고의

    보자력 및 최대자기에너지적을 얻는 공정개발에 성공하였고, 온도에 따라 자성이 증가하는 비희토류계 신조성 물질을

    세계최초로 합성한 기술이다. 향후 비희토류 원소 기반의 고특성 신영구자석소재 개발은 물론 하이브리드/전기자동차, 신개념

    전자 부품, 풍력, 의료산업 등 미래전략산업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D프린팅소재연구센터 김경태 책임연구원의 온도차이와 전기에너지가 상호 변환되는 열전소재기술 개발은 원자결함을

    선별적으로 나노구조체로 결집시켜 열과 전기적 물성의 동시 엔지니어링법을 개발한 것으로, 폐열을 이용한 독립전원,

    ​각종 IoT센서, 정밀온도제어 및 스마트 냉/난방 분야에 열전 재료의 응용을 본격화할 수 있는 핵심소재기술로 활용이 기대

    된다.

나노표면연구실 박성규 책임연구원의 초고감도 패혈증 조기진단용 나노바이오센서 소재 개발은 이종 소재 간 표면에너지

     차이를 이용한 구형 귀금속(Au Ag) 나노입자 진공합성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고밀도 3차원 구형 나노입자와

     빛 사이에서 발생하는 강한 공명현상을 통해 패혈증 및 조류독감 마커를 2시간 이내에 고감도로 검출할 수 있는 감염병

     조기진단기술이다.

 

재료연구소 이정환 소장은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에 연구소의 기술이 3건이나 선정된 것을 비롯해 최우수 선정도 포함되어

     있어 연구원들의 그 간의 노력에 깊이 감사한다., 연구소는 앞으로도 소재개발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해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 보탬이 되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00선은 과학기술의 역할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와 관심을 제고하고 과학기술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이를 매년 선정 및 발표해오고 있다.